:: TTacom,NET ::

블로그 이미지
by TTacom.NET
  • 758,966Total hit
  • 50Today hit
  • 101Yesterday hit

'미래'에 해당되는 글 4건

  1. 2009.01.29
    결정이라는건... :: 하고싶은말..2 (6)
  2. 2008.05.28
    내 인생의 2007년.. (12)
  3. 2008.05.14
    나의 영화 :: 꿈꾸던 나의 미래 (4)
  4. 2008.04.23
    우연 :: 일년전부터 아주 우연히 나에게 일어난 일들.. (14)
인생을 살아감에 있어서 수없이 많은 결정의 순간이 찾아온다.

중국집에 전화를 걸어 짜장면과 짬뽕 중 무엇을 먹을까 고민하는 아주 사소한 결정이 있고..
값싸고 기능이 좋은 시계와 값비싼 명품 시계 중 무엇을 사야할지에 대한 필요성에 대한 결정해야 할 때도 있을 것이고..
자신의 미래의 꿈을 위해 전공해야할 학과를 신중하게 결정해야하는 순간도 찾아올 것이며..
어느 누군가에겐 삶과 죽음이라는 생사의 기로에 선 인생의 일대의 가장 중대한 결정의 순간이 있을지도 모른다.


 결정...
이처럼 아주 사소한 것에서부터 너무도 중요한 것까지 결정해야 하는 순간들은 너무나 많다.
결정의 순간을 앞두면 누구나 그때마다 그 결정의 중요도를 떠나 망설이게 된다.
미래를 알 수 없기에 더욱더 결정에 신중해지고 망설이게 되는 것이다.
하지만 망설임 끝에는 항상 결정이 있다.
결정을 할때 누구에게도 말하지 않은채 혼자서 곰곰히 생각을 할수도 있고, 지인의 조언을 받을수도 있고, 서적이나 인터넷을 통해 도움을 받기도 하며 때때로 신중히 생각하지 않고 충동적으로 결정을 하는 경우도 있다.
그러나 결정은 그 누가 대신해주는 것이 아닌 자기 자신이 스스로 선택하고 행하는 것이다.
이 사실을 잊어서는 안된다.


 결과...
결정의 순간을 지난 후에는 그 결정으로 인한 결과가 따라온다.
그 결과는 바라던 일일수도 있고 바라지 않던 일일수도 있다.
만약 결정을 할때 바라던 결과과 나타났다면 옳은 결정을 했다며 기뻐할것이지만 바라지 않던 결과가 나타나면 잘못된 결정을 했다며 후회할것이다.


 후회...
후회만큼 바보같은 짓도 없다.
스스로 선택하고 행했던 결정인데 그 결과가 원하지 않는 것이였다고 해서 후회를 할 필요는 없다.
후회를 한다는것은 자신의 선택을 믿지 않는다는 것이며, 곧 자기 자신을 믿지 않는것과 같다.
스스로가 선택하여 결정했을때에는 그만한 이유가 있을 것이다.
자신이 생각한 그 이유를 믿어야 한다.
물론 그 이유를 들어 결정을 했지만 결과가 원치 않았던 것일지라도 그 믿음만은 잃어선 안된다.
그 믿음을 잃어버리면 그 결정을 잘못했다고 생각하며 후회하게 될것이다.
후회하지 말자!
그리고 그리고 자신의 결정을 믿자!


 믿음...
자신의 결정을 믿는다면 원치않는 결과에 후회하지 않을것이다.
그리고 원치않는 결과가 나타나더라도 이에 맞서 싸울것이다.
믿음이 흔들리지 않으면 분명 이길수 있다.


자신이 스스로 생각하고 판단하여 결정한 일을 믿어야한다.
자신의 결정을 후회할 것이라면 앞으로 그 어떠한 결정도 내릴수 없다.
그러니 후회하지 말아야 한다.
자신의 결정을 믿어야 한다.


결정이라는건...
자신에 대한 확고한 믿음이다!
TRACKBACK :0 AND COMMENT 6
따꼼v

















내인생에 있어..
2007년은..
 ',(쉼표)' 다.


                                               문장에 있어서 꼭 필요한건 아니지만..
                               앞뒤의 문맥의 흐름을 자연스럽게 해주는 ',(쉼표)'



1985년부터 2006년까지의 21년간의 삶을 정리할수 있도록
잠시 쉬어,
앞으로 다가올 미래를 계획하여 자연스럽게 연결해 줄..
고마운 시간..
2007년..

이제 얼마 남지 않았다.
조금만 더 쉬자!
앞으론 내 인생에 쉼표따윈 넣지않을 거니까.


                                                               - '2007.09.11 00:11' 작성

TRACKBACK :0 AND COMMENT 12


삼양목장

대관령삼양목장 내 영화 '연애소설' 촬영지 :: Photographer :: TTacom ::



:: 연애소설 OST :: 차태현 - 모르나요 ::



어릴적
꿈꾸던 나의 미래는
한편의 아름다운 영화였다.

하지만 시간이 흐르다 보니 알게 되었다.
그것은 단지 잘쓰여진 시나리오일 뿐이였다.


그러나 절망하기는 이르다.
나의 영화는..
단지 23분만이 흘렀을 뿐이다.


TRACKBACK :0 AND COMMENT 4
당신은 우연을 믿으십니까?

생각없이 응모한 이벤트에 당첨된다거나..
공부 하나도 하지않고 시험에 임했는데 만점을 받는다거나..
길거리에서 줍게된 복권이 1등에 당첨된다거나..

하는 좋은 우연도 있고
or
운동장에서 축구를 하다 번개를 맞는다거나..
지나가던 다리가 무너진다거나...
잠시 들어가본 건물이 무너져 내린다거나...

하는 나쁜 우연도 있습니다

이와 같이 당신에게 우연은 좋게도 다가올수 있지만 나쁘게도 다가올수 있습니다.
혹시 우연에 대비하여 본적은 있으신가요?





일년전부터 저에게 생각지도 못했던 우연이 하나둘 찾아왔습니다.
지난 일년동안 일어났던 저의 우연의 이야기를 들려드리겠습니다.


군복무 중 다른 이의 손에 끌려 나간 외박에서 불행히도 차량이 전복되는 사고를 당했습니다.
그 사고로 인해 많은것을 잃었습니다.
하지만 그보다 훨씬 커다란 삶의 소중함을 깨달았습니다.

예전을 돌이켜보면 저의 삶에서 축구를 빼놓을수는 없습니다.
운동장에서 귓가에 스치는 바람소리를 들으며 뛸수 있고 땀을 흘릴수 있는 축구를 정말 좋아했습니다.
아니 사랑했습니다.
일년전 사고로 인해서 그라운드에서 뛸수가 없기에 안타까웠지만 우연히 만나게된 어느분의 도움으로 그보다 높을 곳을 향할수 있는 테니스를 배우게 되었습니다.
축구와는 다른 운동이지만 예전과 같이 귓가에 스치는 바람소리를 들을수 있고 땀을 흘릴수 있기에 행복합니다.
그로인해 또다른 꿈을 꿀 수 있다는 것 또한 행복합니다.

참, 테니스때문에 TV에도 나오게 되었습니다.
한 케이블 방송국에서 스포츠재활에 대해 촬영을 하면서 5분정도 찍어갔는데 출연료로 10만원도 받았습니다.
이 일도 아주 우연히 일어났습니다.

얼마후 부천으로 병원을 옮겨오면서 또다른 우연이 찾아왔습니다.
우연히 응모하게된 '버킷리스트' 시사회 당첨!
누군가에겐 아주 소소한 일상일지도 모르지만 저에게는 참으로 커다란 행운이었습니다.
지금까지 응모에 당첨되었던 기억이 하나도 없었기에 더욱 기뻤습니다.
그렇게 보게된 영화 '버킷리스트'는 상영되는 동안 두빰에 흐른 눈물이 창피해서 영화관을 빠져나오지 못할만큼 많은 감동을 주었습니다.
저의 미래를 생각해볼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해주었고 저만의 '버킷리스트'를 작성해 볼 수 있는 시간가지도록 해 주었습니다.
또한 행운은 또다른 행운을 부른다는 말을 증명이라도 하듯이 '버킷리스트'의 영화평을 작성한 포스팅이 프레스블로그에서 베스트 포스팅에 선정되었습니다.
원고료로 10만원도 함께 받았습니다.
이것도 우연일까요?


하지만 지금까지 일어났던 일들은 견줄수 없을 만큼 커다란 우연이 하나 찾아왔습니다.
우연이라고 생각해도 도저히 믿어지지 않을만큼의 커다란 우연이었습니다.
그토록 우연히 일어나길 바라던 때에는 일어나지 않아 가슴을 아프게 하던 것이 가슴의 상처가 다 나아 새살이 돋아나기 시작할때쯤 우연이라는 이름으로 또다시 나타나 다른 상처를 만들어 놓았습니다.
생각지도 않았기에 더 아픔이 컸습니다.
간절히 원할때는 이뤄지지 않다가 생각지도 않을때 이뤄지기때문에 우연이라고 하는걸까요?

하지만 한편으로는 지금이라도 우연히 이루어졌다는 사실이 행복하기도 합니다.
더 늦었다면 후회했을지도 모르니까요.





이 글을 읽고 있는 당신에게도 이러한 우연이 찾아왔나요?
이 글로 인해 당신에게도 행복한 우연이 다가오기를 바랍니다.
TRACKBACK :0 AND COMMENT 14

ARTICLE CATEGORY

행복한 세상v (161)
TTacom (73)
Society (4)
Rehabilitation (20)
Culture (31)
Knowledge (23)

CALENDAR

«   2018/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