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Tacom,NET ::

블로그 이미지
by TTacom.NET
  • 758,966Total hit
  • 50Today hit
  • 101Yesterday hit

'눈물'에 해당되는 글 5건

  1. 2008.11.15
    스스로가 선택한 죽음... :: 자살 (1)
  2. 2008.11.01
    사랑이 부르는 눈물 :: 감정의 절정
  3. 2008.07.20
    당신의 목소리 :: 슬픕니다. 이런 세상에 살고 있다는 것에서.. (2)
  4. 2008.04.18
    웃는다 = 운다 :: 착각 (12)
  5. 2007.12.28
    사랑 (4)

나에게 일어났던 하나의 사건으로 삶과 죽음에 대해서 진지하게 생각해보았다.

 시끌벅적 활발한 성격에 어딘가 모르게 당차보이는 22살의 여자가 나를 바라보며 눈물을 흘렸다. 주르륵 볼을 타고 흐르는 눈물을 바라보며 여러가지 생각을 했다.
 '내가 다리가 불편해서 불쌍해보이는걸까? 아니면 가까운 지인이 나와 같은 상태인가? 그것도 아니면 다른 무슨일이 있는건가? ....' 이런 저런 생각을 떠올리다 너무나 궁금해서 물어보았다.
 "걷기 불편한 사람들도 다 살아가는데... ..."
내가 들을수 있는 첫번째 대답이었다. 이말로는 도저히 알수가 없었다. '날 정말 불쌍하게 생각해서 그런가?'하는 생각을 하는 찰나, 또다시 말을 건냈다.
 "예전에 자살을 한적이 있어요. 8층 아파트 옥상에서 뛰어내렸는데 죽지않고 살았어요."
 내가 볼때엔 절대 자살같은건 하지 않을 것같이 정말 활기차보이는데 자살기도이라니... 눈물을 흘리며 그런 이야기를 하는걸 보니 안쓰럽기도 하고 한편으로는 무슨일인지 궁금하기도 했다. 조심스럽게 이유를 물어보니 우울증때문이란다. 우울증.. 무서운 병이다. 이토록 활발한 대도 우울증이 자살을 생각하게 했다. 걷기 불편한 사람들도 다 똑같이 살아가고 있는데 자신이 자살을 하려고 한걸 후회하는걸까? 아니면 휠체어를 타고 있는 모습을 보며 지난과거의 잘못을 느끼고 앞으로 더 열심히 살아야겠다는 다짐의 눈물일까? 궁금하긴 했지만 더이상 물어볼수는 없었다. 또다른 상처가 될지도 모르는 일이다.
 "꼭 열심히 운동해서 앞으로 좋아지면 좋겠어요. 꼭이에요! 힘내세요!" 그리고는 아무리 힘들어도 절대로 자살하면 안된다며 몇번이고 똑같은 이야기를 반복했다. 나도 그녀에게 앞으로 자살같은건 생각하지 말라며 힘내서 열심히 살아가라고 말해주었다.

 얼마나 힘들었던 걸까? 얼마나 힘들면 자살까지 생각할수 있는걸까? 그녀의 삶과 죽음은 어떤 의미일까? 그러면 나에게 있어서 삶과 죽음의 의미는 무엇일까? 그 하나의 사건이 여러가지를 생각했다.
 '삶'은 그 어떤 것보다 소중한것이 아닐까 생각한다. 나에게 주어진 삶은 단 1번뿐이다. 1번뿐인 삶을 포기하면 또다른 삶은 주어지지 않으니 그 얼마나 소중한가? 그래서 삶은 앞으로도 살아가야 할 이유가 된다. 그리고 삶속에는 우리가 느끼는 희노애락의 모든 감정이 녹아있다. 삶을 통해서만 생각하고 행동하고 느낄수 있기때문이다. 또한 삶은 정해져 있지 않다. 바로 지금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서 앞으로의 삶이 달라진다. 자신이 스스로 선택하고 삶을 설계하는 것, 어떠한 도박보다도 더 짜릿한 게임이 아닐까? 'Just do it' 이라는 말이 있듯히 삶이 어떻게 진행될지 모르면 일단 부딪쳐보는것도 하나의 삶의 즐거움이 아닐까 한다.
 하지만 '죽음'을 스스로 선택하는 자살은 정말 비겁한 짓이라고 생각했다. 삶을 살아가며 이겨낼수 없을것 같은 고통이 느껴질때 현실과 부딪쳐 싸우지 못하고 스스로 현실로부터 도피하기위해 자살을 선택하기때문이다. 왜 현실과 부딪쳐 싸우지 못하고 도피하려 하는걸까? 현실로부터 도피하기 위해 자살을 선택할때의 두려움따위는 느껴지지 않는것일까? 자신을 포기하려는 용기로 현실과 맞서 싸운다면 어떠한 어려움도 이겨내지 못할건 없을것 같다. '삶을 배신하지 않는 자에게는 삶 역시 그를 배신하지 않을 것이다'라는 말이있다. 이말의 의미를 마음속 깊히 간직해야 할것이다.

 그녀에게 이 말를 해주지 못한게 조금은 아쉽다. 겉으로는 강해 보여도 마음은 한없이 약한 이 분이 우연히 내 블로그에 들어오게되어 이 포스팅을 보게된다면 나의 삶과 죽음에 대한 생각을 보고 앞으로 자살같은건 생각하지 말고 삶의 진정한 맛을 느끼며 더욱더 열심히 살았으면 좋겠다는 말을 건내주고 싶다.

TRACKBACK :0 AND COMMENT :1


인간이 느낄수 있는 최고의 감정은 사랑이 아닐까 생각한다.
사랑이 다가오면 누구나 행복해 한다.
하지만 나만 그런 것일까?
사랑이 다가오면 왜 눈물이 나는건지...
사랑은 슬픔도 눈물도 아닌데..
이유는 모르겠다.
하지만 하나 분명한건..
사랑이 오면 눈물도 흐른다는 것이다.
사랑이 부르는 눈물은 인간이 느낄수 있는 최고의 감정이 절정에 다다랐음을 말하는것이 아닐까?

누군가를 사랑할때...
사랑이 눈물을 부른다.
사랑의 감정이 절정이 다다랐다는 신호이며, 이것은 곧 행복의 눈물이다.




하지만 지금의 난 눈물도 흐르지 않는다.
TRACKBACK :0 AND COMMENT :0
오랜만에 인터넷 동영상을 보았습니다.
저에게는 커다란 충격이었습니다.
떳떳하게 정의를 이야기 하지 못하는 제 자신이 부끄러웠습니다.
이 동영상을 보고 자신에 대해 다시한번 생각해 보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 동영상출처 :: 소주한잔님의 블로그


노무현 전 대통령 2002년 대선 출마 연설..

조선정부 이래로 600년 동안 우리는 권력에 맞서서 권력을 한번도 맛보지 못했습니다.
비록 그것이 정의라 할지라도 비록 그것이 진리라 할지라도
권력이 싫어하는 말을 했던 사람은
또는 진리를 내세워서 권력에 저항했던 사람들은 전부 죽임을 당했습니다.
그 자손들 까지 멸문지화를 당하고 패가망신을 했습니다.

600년 동안 한국에서 부귀 영화를 누리고자 했던 사람은
모두 권력에 줄을 서서 손바닥을 비비고
그저 밥이나 먹고 살고 싶으면 세상에서 어떤 부적이 생기고 있어도
어떤 불의가 눈앞에서 벌어지고 있어도 강자가 부당하게 약자를 짓밟고있어도
모른척 하고 고개숙이고 외면했습니다
눈감고 줄을 밟고 비굴한 삶을 사는 사람만이 목숨을 부지하면서 밥값을 유지할수 있었던 우리 600년의 역사
제 어머니가 생에 남겨주었던 줬던 제 각오는
 "야 이 놈아 ... 계란으로 바위치기다 바람부는대로 물결 치는대로 눈치보며 살으라"
80년대 시위하다가 감옥간 우리의 정의롭고 활기 넘치는 우리 젊은 아이들에게
그 어머니들이 간곡히 간곡히 타일렀던 그들의 가훈역시
 "야이놈아 계란으로 바위치기다. 고만 두거라. 너는 뒤로 빠져라"
이 비겁한 교훈을 가르쳐야 했던 우리의 국민들의 역사. 이역사를 지적하는겁니다
권력에 맞서 당당하게 권력을 한번 쟁취하도록 우리의 역사가 이루어 져야만이
이제 비로소 우리의 젊은이들이 떳떳하게 정의를 얘기할수 있고
떳떳하게 불의에 맞설수 있는 새로운 역사를 만들어 낼 수 있다.




누군가 제 글을 보고 노무현 전 대통령 측근이 아닐까 하며 생각할지도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전 느꼈습니다.
이 연설을 듣는동안 국내외 어떠한 명연설보다도 더 가슴에 와닿았고 저도모르게 눈물이 흘렀습니다.
한나라의 대통령으로써 최고의 권력을 가질것임에도 불구하고 젊은이들에게 떳떳하게 정의를 이야기 하도록 말하던 그 외침.
현국의 사태와 비교하면 너무도 대조되어 더욱더 가슴에 와닿는것이 아닐까요?


동영상을 다 보셨다면 이 글도 읽어보세요.
이기명 칼럼리스트의
묻는다, 누가 우리 아이들에게 촛불을 들게 했나!
[살아있는 자를 위하여(35)]유관순과 김주열과 관창, 그리고 우리 10대들

이 글 또한 제 자신을 부끄럽게 만들었습니다.



아무것도 하지 못하기에 적어도 이번일(누구나 알고 있는데 단 한분만 잘 모르시는 일)에 관련된 포스팅은 하지 않으려고 했는데 동영상에 너무나 감동을 받아서 글을 쓰게 되었습니다.
저에게 많은 생각을 하도록 만들어준 이 동영상을 제작해 주신 소주한잔님께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TRACKBACK :0 AND COMMENT 2
'웃는다'는 것은 '운다'는 것과 같다.



1.
전 항상 웃습니다.
기쁠땐 눈물나게 웃고, 슬플땐  미친듯이 웃습니다. 심지어는 아플때도 아픔을 잊기위해 웃습니다.
절 만났던 사람들은 저를보면 '정말 재미있다' 혹은 '정말 특이하다'라고 말을 합니다.


2.
하지만 저는 재미있지도 특이하지도 않습니다.
다만 그렇게 보이려고 노력할 뿐입니다.
가슴속에 커져버린 슬픔, 분노, 절망, 좌절, 우울함 그리고 외로움...
이 모든것을 들키지 않으려고 웃음으로 몸부림칩니다.
저도 왜 이런지 모르겠습니다.
제가 스스로 웃음짓는 저를 만들어 간다고 할까요?
어릴적부터 나에 대해 생각하고 반성하길 좋아하긴 했지만 스스로 웃음을 만들게 될줄이야..


3.
후회가 됩니다.
웃음의 몸부림 말고 제 마음을 솔직히 표현했었으면..
그랬다면 지금의 쓰디쓴 웃음은 없었을 테니까요.


4.
알지 못했습니다.
웃으면 웃을수록 점점더 웃을수 없다는 것을..



사람들은 알지 못합니다.
눈에 보이는것만이 전부가 아니라는 사실을..



이제부터 울어봐야겠습니다.
TRACKBACK :0 AND COMMENT 12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랑'

사랑때문에 눈물흘리는 한 여자를 보았습니다.
그녀를 바라보면서 한없이 생각에 잠겼습니다.
하지만 생각하면 생각할수록 더욱더 모르겠습니다.
내가 과연 '사랑'을 알고 있는지..

가만히 생각해 보니..
2년전..
모든걸 다 바쳐도 아깝지 않을만큼 사랑하던 한 여자와 헤어졌습니다.
아니 헤어짐을 통보받았습니다.
하지만 아이러니하게도 사랑을 할때는 그토록 쏟아지던 눈물이 헤어진 후에는 단 한방울도 나오지 않았고, 찢어질듯이 아프던 가슴도 더이상 아파오지 않았습니다.
머리속은 그녀를 향한 그리움으로 슬퍼했지만 정작 가슴은 아무렇지 않았습니다.

이제야 알겠습니다.
사랑은 머리로 하는 것이 아니라 가슴으로 하는 것이라는 사실을..
TRACKBACK :0 AND COMMENT 4

ARTICLE CATEGORY

행복한 세상v (161)
TTacom (73)
Society (4)
Rehabilitation (20)
Culture (31)
Knowledge (23)

CALENDAR

«   2018/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